퇴사준비생의 도쿄 출장지 27

‘발견, 차별, 효율, 취향, 심미’
10년이 흘러도 변하지 않을 5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도쿄의 고민과 진화를 관찰하고 기록하려고 합니다.

publy에서 처음 구매한 책 ‘퇴사준비생의 도쿄 출장지 27‘은 퇴사준비생을 위한 아이템을 소개하는 책이지만 각각의 매력적인 가게를 들여보면 제품을 만들 때 고민해 볼 수 있는 방향성을 찾아볼 수 있는 생각들을 던져 주는 책이다.

focus

 

Solto의 소금 100% Chocolate cafe의 초코렛, Center the bakery의 식빵 처럼 전문성을 바탕으로 한가지의 제품에 취향에 따른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는 업체도 있는 반면에

life_style

다양해진 선택지를 쉽게 선택할 수 있도록 코디네이션 된 결과물을 보여주는 업체도 있다. D47은 오랫동안 지속되어온 제품, 디자인 철학을 밑바탕(롱라이프 디자인)으로 하고 있으며 마루노우치 리딩스타일, 츠타야 티사이트의 라이프 스타일 처럼 선택된 책과 함께 어울리는 제품을 함께 팔기도 한다.

아코메야는 쌀의 전문성과 함께 그릇, 도구, 양념, 소스, 요리책의 기존 제품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제품들을 소개하면서 가게 안에 식당을 둬서 제품의 홍보와 함께 수익 창출을 하기도 한다.

decrease_production_expense.png

Kanso는 요리 대신에 고품질의 통조림 제공을 통해 요리에 필요한 요리사, 서빙 인력을 줄였으며 구매자가 직접 참치 갈비살을 긁어먹거나 (마구로 마트) 튀기게(쿠시야 모노가타리)하여 재미와 함께 기존의 인건비를 줄이는 가게도 있다.

customer.png

카페를 이용하는 구매자에게 제품을 공짜로 제공하면서 기업을 홍보하는, 구매자를 대체하는 시루카페나 구매자 중 특정 구매 대상자를 중심으로 전문적인 목표에 집중하는 애슬리트 레스토랑(운동과 웰빙에 집중) 매장을 갖고 있는 소매상인의 남는 공간과 인력을 이용해 함께 공생하는 렌터카 업체인 니코니코 렌터카처럼 구매자에 대한 관점을 제공하기도 한다.

파이트 클럽은 기존의 격투기 클럽에서 바를 운영하면서 제품을 노출할 기회를 늘였으며 니콜라스 G.하이에크 센터는 디스플레이 공간을 엘레베이터로 길에 노출시키는 아이디어도 소개 해준다.

기타, 기존 제품 생산 과정의 거품을 뺀 Knot, 제품 그 이상의 의미를 줄 수 있는 포장(넘버슈가, 페브)이나 제품을 어떻게 더 많이 접하게 하고 느낄 수 있게 공간에 집중한 B by B도 있다.

자세한 내용은 책을 추천하며 아코메야 식당은 11시 반에 시작하기 때문에 11시 오픈 때 방문하여 미리 식당 예약을 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센터 더 베이커리는 아침 10시 반에 방문했을 때 40분은 기다려야 살 수 있어서 들르지는 못하였구요. 마구로마트는 일본어 잘 하시는 분이 있어야 주문이 편합니다. Knot는 직영매점은 들르지 못하고 신주쿠의 매점을 들렀는데요. 롯데카드인 경우 10% 추가 할인 해준다고 합니다. 이상 여행 경험도 함께~ (더 보기…)